커뮤니티케어 노인 선도사업 8곳 추가
  • 기사공유하기
커뮤니티케어 노인 선도사업 8곳 추가
  • 안창욱 기자
  • 승인 2019.05.10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개 지자체, 요양병원 퇴원환자 방문진료 등 수행
복지부 "관련 예산 확보에 총력 기울이겠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보건복지부가 2026년부터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을 시행할 예정인 가운데 노인 선도사업을 수행할 자치단체 8곳을 추가했다.

보건복지부는 9일 지역사회 통합 돌봄과 관련 노인 선도사업 지역으로 추가 선발된 8개 지자체 관계자들과 합동 간담회를 열었다.

복지부는 지난달 4일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을 수행할 8개 지자체를 확정 발표한 바 있다.

선도사업은 모두 3개 분야인데 △노인 분야는 광주 서구, 경기 부천시, 충남 천안시, 전북 전주시, 경남 김해시 △장애인 분야는 대구 남구, 제주 제주시 △정신질환자 분야는 경기 화성시로 결정됐다.

요양병원과 관련이 있는 선도사업은 노인 분야다.

노인 선도사업 지자체 중 천안시 모델을 보면 △21개 요양병원 통합 환자평가 및 케어플랜 수립 △의료기관 퇴원지원 시범사업 △일차의료 만성질환 관리 시범사업 △가정형 호스피스 시범사업 △재가의료급여 시범사업 △노인요양시설 전문요양실 설치 시범사업 등이다.

이와 별도로 노인 선도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보건복지부 연계사업인 요양병원 퇴원환자 방문진료 시범사업, 요양병원 통합 환자평가 및 케어플랜 수립 등에 참여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가 노인 선도사업 수행기관으로 추가한 8개 지자체는 부산 북구‧, 부산 부산진구,  안산시, 남양주시, 충북 진천군, 충남 청양군, 순천시, 서귀포시 등이다.

복지부가 '노인' 선도사업 지자체를 확대한 것은 보건의료 분야가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복지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8개 지자체에 선도사업 수행을 위한 실행계획서 마련 등을 안내했다.

노인 선도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에 커뮤니티케어 추진단을 구성하고, 읍면동 케어안내창구 전담인력 배치, 자체 예산 확보, 지자체별 선도사업 모니터링 및 효과성측정 연구용역, 상담 전문가 등이 필요하다.

8개 지자체들은 중앙 정부의 조속한 예산 확보 추진과 전담 조직 설치를 위한 인력 배치 등 복지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복지부 배병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 실장은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은 지역 주도, 중앙정부 지원, 민관 협력, 다직종 연계 등 4대 원칙에 따라 추진한다"면서 "추가 선정된 노인 선도사업 8개 지자체가 빠른 시일 안에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