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도시만 활성화
  • 기사공유하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도시만 활성화
  • 장현우 기자
  • 승인 2019.05.0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희 의원 "현 정부 간병비 책임지겠다더니…"

간병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지역에 따라 큰 편차를 보이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은 6일 건강보험공단이 제출한 '시도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상기관 및 병상 지정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간호사, 간호조무사가 입원 병상의 전문 간호, 간병 서비스를 24시간 전담해 입원진료 서비스 질을 높이고, 환자의 간병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15년 도입했다.

이 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이 계속 환자 옆에 상주해 있지 않아도 돼 '보호자 없는 병동'으로 불리기도 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 병상을 10만개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그러나 김승희 의원에 따르면 2019년 6월 현재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상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은 1,588곳이지만 실제 시행하고 있는 곳은 530곳에 그쳤다.
 
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상은 10개 중 2개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지역별 편차도 컸다.

지역별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행하는 병상을 보면 경기 9,145개, 서울 8,627개, 부산 4,886개, 인천 4,601개, 대구 3,142개 순으로 많았지만 제주는 177개 병상에 불과했고, 세종은 전무했다.

경기·서울·부산·인천·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시도는 지정병상의 평균인 2,488개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김승희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문케어를 통해 간병비를 책임지겠다고 했지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실정"이라며 "간호인력 개편 등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