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터지는 정부 연명의료 전산망
  • 기사공유하기
속 터지는 정부 연명의료 전산망
  • 안창욱 기자
  • 승인 2018.02.0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 허대석 교수 "가장 심각한 문제"
연명의료계획서 작성 확인 절차 개선 시급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을 시급해 해야 하는 상황에서 정보처리시스템이 발목을 잡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대병원 허대석(내과) 교수는 9일 자신의 블로그에 연명의료정보처리시스템의 문제점을 주제로 한 글을 올렸다.

허대석 교수는 연명의료결정법이 지난 4일부터 시행되면서 매일 크고 작은 일들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중 가장 심각한 문제가 전산 처리 시스템이라고 비판했다.

환자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나 연명의료계획서를 미리 작성해 두어도 현재의 전산제도에서는 원하지 않는 심폐소생술을 받고 고통스럽게 임종해야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연명의료정보처리시스템과 병원 전산망이 연계되어 있지 않다보니 환자가 작성한 연명의료계획서를 입원중인 병원 전산망에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게 허 교수의 지적이다.

허 교수는 연명의료계획서를 작성한 의사와 임종 시점의 의사가 항상 일치하는 것이 아니다고 환기시켰다.

야간이나 주말 당직 중에 연락을 받고 급히 달려온 의사의 경우 연명의료정보처리시스템에 개인적으로 접속해 병원 공인인증서와 개인 공인인증서로 신분을 확인받고, 환자의 주민등록번호 전부를 입력해야 연명의료계획서 작성 여부와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허 교수는 문제는 그런 과정을 하고 있을 시간이 없는 분들이 대부분이라면서 왜냐하면 임종을 앞둔 상태로, 몇 분 몇 초 안에 심폐소생술 등을 할지 여부를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허 교수는 지금은 병원마다 자체 전산망을 통해 모든 진료정보가 전달된다면서 식약처에서 운영중인 DUR(의약품적정사용제도)에서는 의사가 병원전산망에 들어가 처방하는 순간 정부의 중앙전산망과 자동 연결돼 중복처방 경고 메시지가 바로 전달된다고 예시했다.

환자의 투약정보를 알기 위해 매번 공인인증서로 접속하고 환자 주민등록번호를 확인하지 않아도 되는 DUR처럼 연명의료정보처리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