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마스크·손소독제 못구해 비상
  • 기사공유하기
의료기관 마스크·손소독제 못구해 비상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2.10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 주문해도 물량 확보 못해 며칠째 대기만
"정부가 나서 의료기관 우선 공급대책해야"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이후 마스크, 손소독제 가격이 급등하자 수급 안정을 위해 사재기, 매점매석을 단속하고 있지만 의료현장에서는 구매를 할 수 없어 아우성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와 관계 부처는 최근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갔다.

보따리상이나 특송, 우편 등을 이용해 마스크를 대량 반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세관에서 단속을 강화했다.

또 마스크 제조업체와 유통업체 등에 대한 추적조사를 통해 총 150만개에 달하는 매점매석 등 불법 거래 행위를 적발하기도 했다.

이런 정부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들은 마스크를 구할 수가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A요양병원 측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직원들과 방문객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손소독제 공급을 늘렸더니 재고가 거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거래하는 도매상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주문해도 물건이 없다는 대답만 돌아오고 있다"면서 "온라인쇼핑몰도 알아보고 있는데 너무 비싸고 수량이 적어 주문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마스크, 손소독제 공급업체도 비슷한 상황이다.

대전 웰시티요양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최근 병원 입구 밖에서 체온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통제를 한층 강화했다.
대전 웰시티요양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최근 병원 입구 밖에서 체온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통제를 한층 강화했다.

요양병원 전문 일회용기저귀와 의료소모품을 공급하고 있는 메디공구(http://medi09.com)에도 주문이 쇄도하고 있지만 재고가 없어 납품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메디공구 관계자는 "마스크, 손소독제 구매 요청이 계속 들어오고 있지만 재고가 없어 대기자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B요양병원 관계자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납품을 요청했는데 며칠째 대기상태"라면서 "정부는 매점매석만 단속할 게 아니라 의료기관에 최우선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