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은 코로나보다 언론이 더 무섭다
  • 기사공유하기
요양병원은 코로나보다 언론이 더 무섭다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3.12 07:1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감염병 오보 난무해 이미지 타격 심각
요양병원, 요양시설 구분 못하는 기사 태반

'고위험시설 근무 신천지 명단 확보…"요양병원서만 1363명'
'전국 요양병원에 신천지 신도 1363명 취업…당국 즉시 검사'
'요양병원 종사자 중 신천지 신도 1363명 확인'

최근 상당수 언론들이 마치 신천지 신도들이 요양병원에 집단취업해 있는 것처럼 묘사하는가 하면 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요양병원으로 오보를 내는 사례가 빈번해 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는 요양병원 종사자들을 허탈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10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을 통해 "전국 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전체 종사자 데이터와 신천지 신도 명단을 비교해 아직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1,363명을 선별했고, 즉시 진단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지금까지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명단 31만여명을 확보했고, 건강보험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전국 요양병원·노인요양시설 종사자 21만여명과 대조작업을 했다. 

그 결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신천지 신도·교육생이 1394명, 간병인이 260명 근무 중이었고, 그 중 1363명(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 1137명, 간병인 226명)이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방역당국이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31만여명 중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간병인으로 몇 명 근무하고, 이들이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았는지 우선 대조한 이유는 뭘까?

신천지 신도들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집단 취업하고 있기 때문이 아니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감염 취약층인 고령자들이 대거 입원 내지 입소해 있어 선별검사를 받지 않은 신도들이 근무할 경우 집단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윤태호 반장은 브리핑 과정에서 전국 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 대한 우선 조치가 필요해 신천지 신도, 교육생 명단을 대조했으며, 추가로 병원,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분석 작업을 거치겠다고 분명히 했다.

하지만 언론과 일부 방송은 신천지 신자들이 유독 '요양병원'에 집단 취업한 것처럼 몰아가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유명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K씨는 11일 오전 방송에서 "요양병원에 신천지 신도 1600여명 가량이 근무한다는 뉴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K씨는 천주교 신부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신천지 신도들이 요양병원에 많이 근무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라거나 "요양병원에 신천지 신도들이 집중 근무하는 것처럼 콜센터에도 신천지 교인들이 집중 근무하느냐"며 황당한 질문을 이어갔다.  

상당수 언론도 자극적인 보도행태를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을 '신천지 조사 안끝났다…"전국 요양병원 종사 1363명 신도 즉시 검사"'(N사), ‘“검사 안받은 신천지 신도·교육생 1,363명 요양병원 근무”’(K사), ‘요양병원 종사자 중 신천지 신도 1363명 확인’(C사) 등으로 뽑았다.

또 ‘고위험시설 근무 신천지 명단 확보…"요양병원서만 1363명"’(또 다른 N사), ‘“신천지 신도 요양병원 종사자 1363명 코로나19 검사 안 받아”’(K사) 등으로 잡아 요양병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극대화시켰다.

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가 집단발생한 것을 요양병원에서 사건이 벌어진 것처럼 기사화한 언론도 부지기수다.

'집단 감염이 일어난 경북 봉화 푸른요양병원에서 오늘(8일) 처음으로 환자 한 명이 숨졌습니다’(J사), ‘최근 전국 요양병원 등에서는 집단 감염이 발생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봉화푸른요양원, 칠곡 밀알사랑의집, 경산 제일실버타운, 행복요양원, 서린요양원, 엘림모인요양공동생활가정 등에서 확진 환자가 나왔다’ 등의 기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게 현실이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이 같은 오보, 요양시설과 요양병원 용어 오용 사례가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 등에 노출될 때마다 정정을 요청하고 있지만 매일 이런 기사가 쏟아지다보니 감당하기에 역부족인 상황이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전국의 모든 요양병원은 코로나19로부터 환자들을 지키기 위해 초기부터 대응매뉴얼을 배포하고, 방문객 제한, 임직원 동선 관리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신종 감염병 대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요양병원 기사에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ff 2020-03-12 09:03:56
요양병원에 1300명이면
급성기 병원은 10배인 1만3천명쯤될텐데...

억울하다 2020-03-12 09:02:37
이참에 요양병원 명칭자체를 바꿨으면 합니다. 그냥 만성기병원이라던가,,,
요양시설 때문에 더이상 피해를 보지말고요

기레기들 2020-03-12 08:56:31
기자들 개념정리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