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추경예산 3조 6675억원 확정
  • 기사공유하기
코로나19 추경예산 3조 6675억원 확정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3.18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17일 11조 7천억 규모 본회의에서 처리
의료기관 손실 보상, 융자지원 등에 신속 집행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보건복지부의 추가경정예산이 3조 6675억 원으로 확정됐다.

국회는 17일 본회의를 열어 11조 7천억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했다. 

보건복지부 추가경정예산은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 의료기관 손실 보상 등 13개 사업으로 짜여졌다.

우선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300억원을 투입,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120병상을 늘리고, 감염병 환자 이송을 위한 음압구급차 등을 지원하기 위해 301억 원을 투입한다.

현재 국가지정 음압병실은 29개 병원에서 161개 음압병실, 198병상을 운영중이다.

국립대병원에 감염병 환자 진단·치료를 위한 의료장비, 음압병실 등 지원(375억원), 질병관리본부 산하에 국가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를 설립하기 위한 기본계획 수립 및 장비비 예산(40억 원), 인수공통감염병 등 신종 감염병 대응 연구 역량 강화 예산(10억원)도 새로 편성됐다.

감염병 검사 역량 제고를 위해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유전자 증폭기, DNA 서열분석기, 유전자 추출기 등 시설·장비 보강 예산도 98억 원 늘렸다.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대구, 경북 지역에 파견된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력 인건비 등에도 181억원이 투입된다.

또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대응조치 이행 과정에서 발생한 의료기관 등 손실보상에 예비비 3,500억과 추경예산 3,5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액이 급감한 의료기관의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융자 지원 예산도 4,000억 원 편성했다. 

보건복지부는 “추경예산과 예비비를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민생 경제를 지원하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