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 기사공유하기
"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3.23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코로나19 확산 억제해 '생활 방역' 전환"

정부는 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전 국민의 동참을 촉구하고 나섰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2일 정세균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방안 후속 조치 및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정세균 본부장은 "15일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각 지자체가 최선을 다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은 21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 일상생활과 방역조치가 조화될 수 있는 '생활 방역'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앞으로 15일 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에 전 국민의 동참을 호소했다.

아울러, 정부는 4월 5일까지 이번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기간 동안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을 비롯한 일부 시설과 업종의 운영을 제한하는 조치를 함께 실시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은 지방자치단체에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 조치' 행정명령를 통보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호소하는 이유는 우선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어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고 아직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판단 때문이다.

또 코로나19의 잠복기(14일)를 고려해 15일간의 집중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전개하면 지역사회에 존재할 수 있는 감염환자를 2차 전파 없이 조기에 발견하거나 자연 치유되는 효과를 거둬 현재의 위험 수준을 축소시킬 수 있다.

이와 함께 집중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을 현재의 방역 및 보건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줄이면 경제생활이 가능한 ‘생활 방역’ 체계로 이행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간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성공적으로 시행해 위험 수준을 낮추고 지속 가능한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의 참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