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 중단되자 바리깡 든 요양병원 직원들
  • 기사공유하기
봉사 중단되자 바리깡 든 요양병원 직원들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6.24 06: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이미용 자원봉사활동 중단
그러자 직원들이 봉사활동에 나섰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요양병원들은 환자 면회, 외출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들의 이미용 서비스 등도 잠정 중단했다.

입원환자들의 머리카락 관리에 비상이 걸리자 요양병원 직원들이 직접 바리깡을 들고 있다.

대전 웰시티요양병원은 얼마 전부터 자원봉사자를 대신해 직원 2명이 입원환자들의 머리를 손질해 주고 있다.

웰시티병원 직원이 직원 입원환자 머리를 손질하고 있는 모습
웰시티병원 직원이 직원 입원환자 머리를 손질하고 있는 모습

웰시티병원에는 매달 대전서문교회 신자들이 이미용 자원봉사를 나와 입원환자 머리카락을 손질해 줬는데 코로나19 사태로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웰시티병원 관계자는 23일 "자원봉사가 중단된 이후 이미용에 일가견이 있는 몇몇 직원들이 쉬는 날 입원환자들의 머리를 손질해 주고 있다"고 밝혔다.    
 
부천 가은병원은 간병인들이 팔을 걷어붙였다.

가은병원 측은 "간병인 중 이미용을 해본 간병인이 몇 분 계시는데 그 분들이 틈틈이 입원환자들의 머리카락을 관리해 주고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미용 자원봉사 신청을 한 이손요양병원 직원들이 실습 교육을 받고 있다.
이미용 자원봉사 신청을 한 이손요양병원 직원들이 실습 교육을 받고 있다.

울산 이손요양병원은 이미용 자원봉사를 하겠다고 신청한 8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창 교육을 진행중이다.

이손요양병원 관계자는 "이미용자격증이 있는 직원이 자원봉사 신청자들에게 머리손질 교육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몇 차례 더 실습한 뒤 봉사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6-24 10:03:07
직원들이 멀티네~힘들겟어요 ,,

와우 2020-06-24 09:40:19
생각이 참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