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 가산 대상 '8개과' 내년 1월 폐지
  • 기사공유하기
전문의 가산 대상 '8개과' 내년 1월 폐지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8.04 06: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발표…의사 1등급 가산 20%→18% 조정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유행으로 시행이 유예된 바 있는 '의사인력 확보수준에 따른 입원료 차등제 개정규정'이 내년 1월부터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3일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요양병원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초 지난 7월 시행을 유예한 바 있는 의사인력 확보수준에 따른 입원료 차등제 개정 규정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의사인력 확보수준에 따른 입원료 차등제 개정 규정은 두 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전문의 가산이 적용되는 8개 전문과목(내과, 외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제한이 폐지된다.

따라서 전문과목에 상관없이 전문의를 채용하고, 의사 1~2등급에 해당하면 가산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의사 1등급(환자 대 의사 비율이 35:1 이하이면서 전문의 비율이 50% 이상)에 적용되는 기본 입원료 20% 가산이 ‘18% 가산’으로 조정된다.

의사 2등급(환자 대 의사 비율이 35:1 이하이면서 전문의 비율이 50% 미만)은 기본 입원료 10% 가산이 그대로 인정된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욱 2020-08-29 11:33:57
아이 좋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