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정부가 간병 문제 해결하라"
  • 기사공유하기
시민단체 "정부가 간병 문제 해결하라"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10.27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간병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연대' 출범
"간병 국가책임제 실현 위해 행동 나설 것"
건강세상네트워크 강주성 전 공동대표
건강세상네트워크 강주성 전 공동대표

내달 '간병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연대'가 출범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의료&복지뉴스는 26일 '간병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연대' 창립을 주도하고 있는 건강세상네트워크 강주성 전 공동대표를 만났다.  

강주성 전 공동대표는 2000년대 초반 백혈병환우회를 조직해 글리벡 약가인하 투쟁을 주도했고, 이후 시민단체인 건강세상네트워크를 창립해 식대 급여화, 선택진료비 폐지를 주도한 바 있다. 

강주성 전 공동대표는 "병원 입원환자의 가장 큰 부담이자 불만이 간병비와 질 낮은 간병서비스"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입원환자를 돌보는 간병인은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한데 병원은 방치한 채 제도 탓만 하고, 정부는  해결 의지가 없다"면서 "아우성치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하루 빨리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전 공동대표는 내달 '간병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연대'를 공식 발족한 뒤 장애인단체, 장애인학부모단체, 건강세상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환자단체 등과 함께 가칭 ‘간병 국가책임제 실현을 위한 시민행동’을 조직할 계획이다.

그는 "단순히 간병인을 제도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시민연대는 국가가 국민 모두가 고통 받고 있는 간병 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하도록 압력을 행사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간병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간병비 급여화, 지자체별 공공 돌봄인력 운영 등 여러 대안이 있을 수 있다"면서 "어떤 방식이든 국가가 간병 문제를 해결하라는 게 국민들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간병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연대는 앞으로 정부에 대안 마련을 촉구하고, 대선 후보들이 간병비 해결을 대선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다각적으로 압박해 3년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낼 계획이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