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시대, 요양병원의 방역전쟁
  • 기사공유하기
코로나19시대, 요양병원의 방역전쟁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1.01.12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2번 PCR검사 받으랴, 방역과 소독하랴
협회, 더 힘든 요양병원 돕기 위해 물품 지원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1주일에 두 번 코로나19 선제적 PCR 검사, 하루 3번 이상 병동 소독, 1시간 단위 병실 환기, 보호자 영상통화, 직원 동선 관리 등등. 전국의 요양병원들이 코로나19로부터 입원환자들을 지키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또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병원들을 돕기 위해 방역용품 지원에 나섰다.    

전국 요양병원들이 11일부터 1주일에 두 번 코로나19 선제적 PCR 검사를 받는다.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의료기관들이 이틀에 한 번 PCR 검사를 받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전국의 요양병원 종사자들이 코호트 격리에 버금갈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셈이다.

요양병원은 감염에 취약한 와상, 노인 환자 등이 다수 입원해 있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급성기병원보다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을 방역과 소독에 투입하고 있다.

전 직원들은 하루에 3번 이상 발열 체크를 하고, 매일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 접속해 발열 체크 결과와 발열자 발생 여부를 보고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람이 드나들거나 손이 닿는 곳을 수시로 소독하고, 자주 병실을 환기시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하루 일과 중 하나다.

요양병원들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에는 통상 2시간에 한번 꼴로 병실 환기를 시켜 왔다. 하지만 현재는 1시간 단위로 환기를 해 주고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환기를 시키기 전에 환자들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담요 등으로 몸을 감싸거나 모자를 씌운 뒤 창문을 열어야 하기 때문에 더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할 수밖에 없지만 감염 방지를 위해 묵묵히 해내고 있는 상황이다.
 
요양병원들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종사자 동선 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요양병원 종사자들은 매주 퇴근 이후, 주말의 예상 동선을 관리대장에 기재해야 한다. 예를 들면 월요일 퇴근 후 바로 귀가하지 않고 모임에 참석할 경우 어디에서 몇 명이 모이는지 등을 모두 기록으로 남기고 있다. 

그러면 관리자는 직원들이 5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에 참석하는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는 장소에 가는지 점검하고, 웬만하면 집에 머물도록 유도한다.    

A요양병원 원장은 "이동경로를 일일이 다 기록하다보면 다른 직원들에게 사생활이 노출될 우려가 있고, 외출 자제에 대한 반발도 있지만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는 감내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동선 관리는 식사시간이라고 예외가 아니다.     

식탁 간 2m 간격 유지를 위해 대강당에서 식사를 하는가 하면, 식사중 대화를 할 수 없도록 음악을 크게 틀어놓다 보니 웃음과 휴식, 즐거움이 사라졌다. 

이와 함께 면회가 금지되면서 요양병원 사회복지사, 간호사들은 환자와 보호자간 영상통화를 연결하느라 하루 종일 이 병동, 저 병실을 돌아다니느라 정신이 없다.  

요양병원 면회 금지 이후 환자도, 환자 보호자도 예민해졌고, 그 스트레스는 온전히 병원 의료진, 직원들이 감당해야 할 몫이 됐다.   
 
B요양병원 원장은 "영상통화를 하고 나면 엄마 목소리가 가라앉았다거나, 표정이 좋지 않다며 병원에서 이상한 약 쓰는 거 아니냐고 의심하는 분들이 간혹 있다"면서 "코로나19 시대가 만든 서글픈 단면"이라고 말했다.

모든 요양병원들이 힘든 상황이지만 더 고통스러운 나날을 견디고 있는 요양병원들을 돕기 위한 모금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대한요양병원협회(회장 손덕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거나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요양병원을 응원하기 위해 방역물품 지원에 나섰다.

협회는 10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9개 요양병원에 방호복 600벌, 방역물품(손소독제, 살균소독수, 소독티슈) 676개, AP가운 540개, 패이스쉴드 500개 등을 전달하고, 코호트 격리 요양병원이 추가로 발생하면 신속히 방역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손덕현 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병원들이 인력, 방호물품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이들 요양병원을 돕기 위해 협회 임원 53명이 약 5천만원의 성금을 모아 현장에 필요한 방역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회원뿐만 아니라 비회원 요양병원에도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손 회장은 "우리 모두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회원, 비회원 가리지 않고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면서 "전국 요양병원들이 한 뜻으로 뭉친다면 어떤 풍파가 불어오더라도 맞설 수 있는 힘을 갖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요양병원협회는 그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병원에 마스크, 소독용 에탄올, 항균 물티슈 등을 우선 지원해 왔으며, 성금 모금 외에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진 요양병원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해 나갈 방침이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