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종사자들, 주2회 PCR 검사 반발
  • 기사공유하기
요양병원 종사자들, 주2회 PCR 검사 반발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1.01.13 06: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방역실패 책임 전가 위해 검사 확대"
청와대 국민청원도 제기 "최소한의 인권 보장"
방역당국이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PCR 검사를 주2회로 늘리자 이에 반대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방역당국이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PCR 검사를 주2회로 늘리자 이에 반대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방역당국이 11일부터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해 코로나19 선제적 PCR 검사를 주1회에서 주2회로 늘리자 의료현장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A요양병원 원장은 12일 "요양병원 직원들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정부가 시키는 대로 사적 모임을 자제하고, 동선 공개, 주1회 PCR 검사를 받아왔는데 방역당국은 요양병원을 위해 무엇을 했느냐"고 따졌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요양병원 확진자를 신속하게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이송시켰더라면 문제가 이렇게 심각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 "정부가 책임을 요양병원에 전가하기 위해 PCR 검사를 주2회로 확대한 것 같아 매우 불쾌하다"고 지적했다.

B요양병원 관계자도 PCR 검사를 주2회로 늘린 조치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주일에 두 번 전 직원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하면 의료진은 5일 중 거의 하루를 이 업무에만 매달려야 하고, 3교대하는 간호인력들은 쉬는 날에도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출근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아도 직원들의 불만이 팽배한데 요양병원만 검사를 확대하는 것은 사기에 찬물을 끼얹는 조치"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이 일방적으로 PCR 검사를 주2회로 늘리자 이를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태다.     

청와대 국민청원 바로가기 '요양,정신병원 주2회 코로나 선제검사 및 동선파악등 최소한의 인권은 보장해주세요!'

이날 청원인은 "요양병원의 최소한의 인권을 보장해 달라"는 요지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청원인은 "요양병원 종사자는 퇴근 후 동선 파악까지 하는 실정"이라며 "최대한 조심하고 있지만 마트, 병원, 은행 가는 일상생활까지 감시당하며 자유를 침범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청원인은 "기본생활도 보장해주지 않고 요양병원 종사자를 코로나19 전파 가해자로 만들며 범법자 취급하지 말아 달라"면서 "요양병원 종사자 역시 코로나19의 피해자이자 대한민국의 국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면회가 금지돼 보호자들의 불만이 높고, 보호자와 환자들의 개인적인 심부름 등 모든 것을 근무자가 감당하고 있어 요양병원을 떠나는 종사자들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선제조사로 전염병을 예방하자는 취지는 좋지만 최소한의 인권과 휴무일을 보장하고 실정에 맞게 시행해 달라"고 호소했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PCR 선제검사 확대와 관련해 현장의 목소리를 종합해 방역당국에 제도 개선을 요청할 방침이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 2021-01-13 09:46:10
요양병원만 주2회 하는 이유가 뭐냐? 우리가 뭘 그리 잘못했나? 방역실패의 주범은 방역당국이다!!!!!!!!!

김선혜 2021-01-13 07:23:11
네 맞습니다.
지금도 출퇴근만하는거지 거의 반 자기격리나 다름없는 상태고 목숨담보로 병원 근무하는데 독려차원에서 위험수당을 집급하지 못할망정 연일 불신만조장하는데 그럴거면 차리리 정부에서 모든요양병원 파견해서 케어하세요 그리고 검사 역시 검사자들이 나와서 해야죠 그 돈은 본인들이 받고 검사는 요양근무자들 노동력착취하고 결과만 받아 본인들이 한것마냥 데이터로 보고만하는 그런 행정을 하면 안되죠검사자들 파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