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병원 강제 지정하면서 보상은 미흡
  • 기사공유하기
전담병원 강제 지정하면서 보상은 미흡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1.01.22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덕현 회장 "직원 안전, 충분한 보상 보장해야"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21일 원격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상임이사 및 시도회장 합동회의에서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지정하는 것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21일 원격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상임이사 및 시도회장 합동회의에서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지정하는 것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부가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지정하면서도 수가 보상, 종사자 안전 보장 등에서 매우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21일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 지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단언했다.

손 회장은 "협회가 방역당국에 요청한 감염병전담요양병원은 전국 70여개 공립요양병원 가운데 권역별 또는 지역별로 어느 정도 시설 여건을 갖추면서, 충분한 손실보상을 하는 것을 전제로 지정해 달라는 것이었다"고 단언했다.

이어 손 회장은 "서울시가 공립요양병원을 놔두고 민간이 운영하는 미소들요양병원을, 그것도 자율이 아닌 행정명령 방식으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미소들요양병원과 사전협의조차 하지 않은 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손덕현 회장은 방역당국이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하면서 직원들의 안전 보장, 손실 보상 등에서 상당한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회장은 "감염병전담병원은 항상 감염의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종사자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면서 "사전에 충분한 교육과 위험수당 보장, 안전에 대한 공신력 있는 보장을 해야 직원들이 병원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시설 개조 비용이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이 들어가기 때문에 정부가 비용을 선지원하고, 파견인력과 동일한 수준의 임금 보장, 방역물품 지원, 인건비 지원, 무엇보다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충분한 손실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