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들요양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자원
  • 기사공유하기
미소들요양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자원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1.01.27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복 원장 "하루속히 사태 종결되도록 최선"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미소들요양병원(병원장 윤영복)이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자원해 신선한 화제가 되고 있다.

미소들요양병원 윤영복 병원장은 26일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를 하는 과정에서 감염병환자 진료 노하우를 쌓을 수 있었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누군가 감염병전담병원 역할을 해야 한다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헌신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윤영복 병원장은 대한요양병원협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협회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미소들요양병원은 25일자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 됐으며, 현재 입원중인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한 후 시설공사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를 전문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윤영복 병원장은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그는 "전담병원 신청을 하니까 의료진을 포함한 직원 상당수가 가족들의 감염을 우려해 병원을 떠날 수밖에 없다고 해 가슴 아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병원 의료인력들은 파견인력보다 환자 케어나 전산시스템 등 시설 활용을 더 능숙하게 할 수 있지만 정부 보상이 전무해 아쉽다"면서 "정부에서 위험수당을 지급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직원들이 자존감을 잃지 않도록 배려해 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요양병원의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근본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윤영복 병원장은 "급성기병원은 2인실까지 보험급여가 되지만 요양병원은 5인실도 비급여인 게 현실"이라면서 "다인실 입원으로 인한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4, 5인실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병원장은 "간병을 환자 보호자의 책임으로 떠넘기다보니 값싼 중국 간병인에 의존할 수밖에 없고, 이들은 통제가 쉽지 않아 집단감염에 취약한 게 현실"이라면서 "요양병원에 맞게 간병을 급여화하고, 감염 관련 수가를 현실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영복 병원장은 "코호트 격리 상황에서 급성기병원보다 사망률이 낮고, 감염 관리를 잘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면서 "이런 노하우를 활용해 코로나19가 하루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