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협회 제10대 기평석 회장 취임
  • 기사공유하기
요양병원협회 제10대 기평석 회장 취임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1.03.27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요양병원 역할 정립 정책 개발" 강조
대한요양병원협회 기평석 신임 회장이 취임사를 하는 모습
대한요양병원협회 기평석 신임 회장이 취임사를 하는 모습

기평석(부천 가은병원장) 협회 수석부회장이 대한요양병원협회 신임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26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춘계 학술세미나 및 정기총회에서 제10대 회장 취임식을 가졌다.

기평석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하는 요양병원협회 회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전국의 요양병원과 함께 막바지에 접어들 것으로 보이는 위기를 극복하는데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기평석 신임 회장은 "노인의료 환경과 관련 정책은 요양병원 의료현장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10대 집행부는 노인의료복지를 실현하고 코로나19 이후 요양병원의 역할을 정립하기 위해 정책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요양병원협회는 '포스트 코로나, 요양병원 기능과 역할 제언'을 주제로 온라인 생중계 방식의 춘계 학술세미나를 열었다.

첫 번째 세션은 '포스트 코로나 요양병원 기능향상을 위한 개선방안'을 주제로 손덕현 전 회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보건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 중앙일보 신성식 복지전문기자가 토론에 참여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요양병원의 비용효과와 제도개선방안’ 연구보고가 이어졌다. 이규식 건강복지정책연구원장이 '요양병원의 중요성과 경제성평가', 현숙정 백석예술대 보건복지학부 교수가 '정부의 의료기관 정책과 요양병원의 차별적 요소'를 각각 발표했다.

세 번째 현안토의 세션에서는 ‘요양병원 적정성평가의 문제 및 쟁점’을 주제로 이용환 법무법인 고도 대표변호사와 조항석 협회 정책위원장이 주제 발표했다.

이어 김주형 협회 보험위원장이 ‘요양병원 의무인증 및 기준 개선방안’을, 정선영 건양대 간호학과 교수가 ‘3주기 요양병원 인증평가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