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동 줄이고, 의사·직원 감원하는 요양병원들
  • 기사공유하기
병동 줄이고, 의사·직원 감원하는 요양병원들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2.08.03 08:38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줄고, 비용 급증하면서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
"코로나 끝날 때까지 적정성평가, 인증 잠정 중단"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요양병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방역비용 증가, 환자 감소, 물가 인상 등으로 심각한 경영난에 직면하면서 병동과 인력을 줄이는 등 구조조정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적정성평가, 인증평가 등이 겹치면서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A요양병원은 최근 재활의학과 전문의 1명이 이직했지만 충원을 미루고 병원장이 진료를 늘리는 방식으로 급한 불을 끄고 있다.

A요양병원 병원장은 2일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데다 입원환자 수가 떨어지고, 신규 입원이 감소하는데 인건비, 물가는 올라가고 있어 최악의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B요양병원 이사장은 "최근 의사 1명을 내보냈는데 10년 넘게 요양병원을 운영하면서 의사를 줄이기는 처음"이라면서 "요양병원의 경영난이 단기간에 해결될 것 같지 않아 인력을 더 줄여야 할 판"이라고 밝혔다. 

C요양병원은 입원환자가 지속적으로 줄자 병동 축소, 인력 감축에 나섰다. 

C요양병원 원장은 "적자가 계속 쌓이고 있는데 탈출구가 없어 병원 문을 닫아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면서 "실제 요양병원을 팔겠다는 매물도 속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악조건에서 적정성평가, 인증평가까지 대비해야 하다보니 불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D요양병원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다보니 경영난도 심각하지만 직원들이 너무 지쳐있고, 이직이 많다보니 적정성평가, 인증평가를 준비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외부 평가를 잠정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수기 2022-08-05 10:20:34
여러분들도 늙을것인데 누구보다도 요양병원에 대한 지원도 많이 해주고 규제도 많이 하며 질을 높여 가야 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대한민국 요양병원의 질을 정말 올려야 합니다.

손의섭 2022-08-04 00:47:10
의료수가가 타산이 맞지 않아서,의료인력도 수요대비하여 공급이 부족하여 수가개선이
안되면 전망없습니다.
참고로 지난5 년간 의료,약국,요양시설별 인상율에 따른 누적인상율이 요양병원이
최하위입니다

나비 2022-08-03 17:24:41
적정성 평가와 인증은 병원의 질향상에 아무런 영향이 없고 단지 문서상 인증을 위한 간호사들의 과도한 업무와 직무 스트레스만 유발한다- 당연히 문서 작성을 위한 시간 낭비로 오히려 환자케어의 질적인 저하만 초래한다

실제적인 현장 감시와 감독을 ~~~~~

비양 2022-08-03 15:35:15
적정성 평가는 최악의 제도입니다. 쓰레기 정책. 차라리 인증을 통해 의료환경개선에 힘을 주길바랍니다. 요양병원은 인생 후반기 웰다잉을 하는곳이 되어야 합니다.

ㅁㅁ 2022-08-03 11:13:51
모든 정책이 요양병원을 줄이는 쪽으로 가고 있음.
결국 못버티는 병원들 폐업시키고 살아남은 병원들만 내실있게 가져가겠단 의도임.
정책이 너무 악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