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병원 2·3인실 환자 부담 크게 준다
  • 기사공유하기
큰병원 2·3인실 환자 부담 크게 준다
  • 안창욱
  • 승인 2018.06.09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급종병, 종합병원 상급병실 수가 확정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오는 7월부터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2·3인실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입원료 부담이 절반 수준으로 경감된다.

보건복지부는 8일 제9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상급병실 보험 적용 확대안을 의결했다.

20149월부터 4인실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됐지만 2·3인실의 경우 병원별로 환자들이 병실차액을 추가로 부담했다.

이에 따라 상급종합병원 간호 2등급 기준으로 2인실 입원료는 103000323000, 3인실은 83000233000원으로 제각각이었다.

71일부터 상급병실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입원료가 4인실 입원료를 기준으로 3인실은 120%, 2인실은 150%(종합병원)160%(상급종합)로 표준화된다.

4인실 입원료는 상급종합병원(2등급)101,060, 종합병원(3등급)81,090원이다.

입원료 중 환자 부담금 비율(본인부담률)은 대형병원 쏠림, 불필요 입원 증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별·인실별로 입원료의 30%에서 50%까지 차등 적용된다.

이에 따라 본인부담률은 종합병원 3인실 30%, 2인실 40%, 상급종합병원 3인실 40%, 2인실 50% 등이며, 환자 부담금 변화는 해당 의료기관 종별·간호등급별로 다르다.

상급종합병원은 간호등급 2등급을 기준으로 2인실은 평균 154000원에서 81000, 3인실은 평균 92000원에서 49000원으로 줄어든다.

 

상급종합병원 간호등급 1등급이면 2인실은 평균 238000원에서 89000, 3인실은 평균 152000원에서 53000원으로 감소한다.

종합병원은 간호 3등급을 기준으로 2인실은 평균 96000원에서 49000, 3인실은 평균 65000원에서 29000원으로 줄어든다.

상급종합·종합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으로 그간 입원 환자가 병실차액으로 부담하던 연간 환자 부담금 3690억 원은 1871억 원으로 감소하며, 1일당 평균 환자 부담금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또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이 총 병상 중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건강보험 적용 병상 비율도 현행 70%에서 80%로 확대된다.

·의원의 2, 3인실 보험적용 여부는 다양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연말까지 결정할 예정이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