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요양병원 병상 OECD 평균 수준
  • 기사공유하기
우리나라 요양병원 병상 OECD 평균 수준
  • 안창욱
  • 승인 2018.07.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 주요 지표별 현황을 분석했다.

우리나라의 임상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천 명당 2.3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적었다.

의대 졸업자 수도 인구 십만 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12.1)에 훨씬 못 미칠 뿐만 아니라 아일랜드(24.4) 등 일부 국가의 1/3 수준에 불과했다.

임상간호사는 인구 천 명당 6.8명으로 OECD 국가 평균(9.5)보다 2.7명 적었고, 노르웨이(17.5)와 스위스(17.0)가 가장 많은 임상간호 인력을 확보하고 있었다.

2016년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고, 이는 회원국들의 평균(7.4)보다 2.3배 높은 수준이다.

병상 수는 인구 천 명당 12.0병상으로 일본(13.1병상)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우리나라의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은 7.8%OECD 평균(12.5%)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 최근 장기요양병원 병상과 시설의 침상 수가 빠른 속도로 증가해 2012OECD 평균(50) 수준에 도달했으며, 2016년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 천 명당 61.2개로 집계돼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스웨덴, 핀란드 다음 순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