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중심 커뮤니티케어 한계 있다
  • 기사공유하기
의원 중심 커뮤니티케어 한계 있다
  • 안창욱
  • 승인 2018.08.07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의원 중심 지역사회케어 입장 고수
"다학제적 접근 가능한 요양병원 활용 필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보건복지부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보건소와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만성질환자 등을 케어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병원에서 퇴원한 환자들의 경우 재활, 영양관리 등 다학제적 접근이 필요한데 이를 동네의원, 보건소가 전담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보건복지부는 6일 커뮤니티케어 추진본부 제4차 회의를 열어 커뮤니티케어를 통한 지역사회 중심 건강증진, 재택의료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보건복지부는 보건소, 동네의원, 건강생활지원센터 등 지역사회 인프라를 기반으로 지역사회 예방과 건강관리가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면서 일차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지역자원과의 연계를 통해 만성질환자에 대한 상시 관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복지부는 관리가 필요한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방문건강 관리를 실시해 지역사회에서 건강한 상태를 최대한 오래 유지하며 지낼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건강관리를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소생활권 중심의 건강생활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보건복지 서비스 연계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그러나 동네의원과 보건소 등이 커뮤니티케어를 수행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커뮤니티케어 대상에는 만성질환자뿐만 아니라 병원, 요양병원, 정신의료기관에서 퇴원한 환자들도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 관계자는 병원에서 퇴원해 지역사회로 복귀한 환자들은 의사, 간호사뿐만 아니라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영양사,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등의 다학제적팀의 접근이 필요한데 의원으로서는 분명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요양병원은 다학제팀 인력이 잘 갖춰져 있고, 케어매니저 역할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커뮤니티케어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 방향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