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적신호…국가적 대책 시급
  • 기사공유하기
정신건강 적신호…국가적 대책 시급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0.15 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의원 "자살의 원인 1위는 정신적 문제"

정신적·정신과적 원인으로 최근 5년간 2729명이 자살한 것으로 나타나 정신건강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2~2016) 자살사유별 자살통계에 따르면 정신적·정신과적 원인으로 자살한 인원이 20,729(30.3%)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제·생활문제 14,544(21.3%), 육체적 질병 14,004(20.6%), 가정문제 6,055(8.9%), 직장 또는 업무상 2,763(4.0%), 남녀문제 2,289(3.4%)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5대 정신질환(우울증, 조울증, 조현병, 공황장애, 불안장애) 환자 현황를 분석한 결과 정신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매년 증가해 5년간 749만명에 이르러 정신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우울증의 경우 2013591,148명에서 2017680,169명으로 15.1% 증가했고, 조울증은 같은 기간 71,627명에서 86,362명으로, 조현병은 113,280명에서 120,070명으로 증가했다.

김광수 의원은 현재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자살율 1위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자살의 원인 중 1위가 정신적 문제로 밝혀진 만큼 정신질환 대책에 대한 보건당국의 대책을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