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정보 보낼 땐 우편·팩스…EMR 먹통
  • 기사공유하기
의료정보 보낼 땐 우편·팩스…EMR 먹통
  • 안창욱
  • 승인 2018.10.18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MR 도입률 90% 이상이지만 병원간 호환 불가
신상진 의원 "EMR 인증제 정착 시급하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의무기록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활용하기 위해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을 도입한 의료기관이 90% 이상을 차지하지만 의료정보 활용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상진 의원은 17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의료기관의 EMR 도입률이 90%를 넘었지만 전산화된 의무기록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2017 보건의료정보화 현황조사 결과를 보면, EMR을 이용하는 의료기관 중 의료기관 상호간에 진료정보를 교류하는 기관은 전체 64,964개 중 2569개로 1/3에 불과했다.

뿐만 아니라, 의료기관간 진료정보 교류를 하더라도 데이터로 교류하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 전화나 우편, 팩스를 이용하고 있었다.

의료기관에서 전산화된 의료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지만 다른 의료기관과의 정보교류가 원활하지 못한 것이다.

현재 국내 의료기관의 EMR 활용 양상을 보면, 의료 데이터의 활용이 병원 내 의무기록의 관리와 활용 목적에만 국한되어 있는 실정이다.

신 의원은 “EMR이 각 병원 주도로 개발되다보니 개별 병원의 특성만 반영해 다른 시스템과의 호환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현행 EMR 운용 실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EMR 인증제 도입을 추진 중이다.

2019년 하반기 인증제 도입을 목표로 지난 8월부터 시범사업을 진행중이다.

신 의원은 “EMR 인증제는 의료정보 표준화를 통한 정보 교류의 활성화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의료정보 빅데이터 추출과 활용을 위한 첫걸음이라면서 성공적인 시스템 도입과 확산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마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