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비웃는 요양시설 수가
  • 기사공유하기
요양병원 비웃는 요양시설 수가
  • 안창욱
  • 승인 2018.11.06 07: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도 노인요양시설 수가가 6.08% 인상되면서 1일당 1등급 수가가 올해 65190원에서 69150원으로 크게 오른다. 이에 따라 노인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의 수가 격차는 더 벌어지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5일 제3차 장기요양위원회를 열어 2019년 장기요양 수가 및 보험료율을 심의 의결했다.

2019년 장기요양 수가 인상률은 평균 5.36%로 결정됐다.

유형별로 보면 노인요양시설이 6.08%, 노인공동생활가정이 6.37%, ·야간보호시설이 6.56% 등이다.

수가 인상에 따라 노인요양시설(요양원) 이용 시 1일 수가가 1등급 기준으로 65190원에서 69150원으로 3960원 인상된다.

정부가 노인요양시설 수가를 올해 9.87%에 이어 내년 6.08% 큰 폭으로 인상하면서 의사, 간호인력 등의 의료인력을 갖추고 요양시설보다 엄격한 시설, 장비 기준을 충족해야 하는 요양병원보다 수가가 훨씬 높은 기현상이 더욱 뚜렷해졌다.

일례로 올해 요양병원의 의료최고도(count 3~6 기준) 일당정액수가는 59160원으로, 노인요양시설 1등급 수가보다 6030원 낮지만 내년에는 두 등급의 수가 차이가 9013원으로 더 벌어지는 상황이다.

여기에다 보건복지부 장기요양위원회는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서비스 질을 개선하기 위해 장기근속 장려금을 기존 4~7만 원에서 6~10만 원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의결한 반면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면서도 지원책을 전혀 내놓지 않아 대조적인 정책을 펴고 있다는 비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기범 2018-11-06 10:58:05
해결책은 한가지뿐이네, 요양병원을 전부 요양시설로 전환하면 되겠네, 정부에서 버림받은 요양병원인데, 그런데 한가지 이상한건? 늘어나는건 요양병원이던데...

시설맨 2018-11-06 09:22:58
충격 그 자체로구나...정부가 보호하는 요양시설, 버림받은 요양병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