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91% "의료정상화를 위해 투쟁 필요"
  • 기사공유하기
의사 91% "의료정상화를 위해 투쟁 필요"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3.0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91%는 의료정상화를 위해 투쟁이 필요하며, 76%는 투쟁을 할 경우 동참하겠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의사협회는 지난 222일부터 33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총 21896명의 의사들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 의협의 대정부 대화 단절 및 투쟁 선언에 대해 91.1%가 투쟁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응답했고, 이중 72.4%는 투쟁과 대화의 병행을, 18.7%는 일체의 대화 중단을 원하고 있었다.

또 대한민국 의료의 지속이 불가능하며 장기적으로 붕괴될 것이라는 의견이 53.9%로 절반을 넘었고, 지속이 불가능하며 단기간에 붕괴될 수 있다는 견해도 13.6%에 달했다. 를 차지해 결과적으로 2/3 가량(67.5%)이 지속이 불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의사협회가 투쟁을 결정할 경우 동참 여부를 묻자 반드시 참여하겠다24.5%, ‘가급적 참여하겠다가 51.2%75.7%가 투쟁 동참 의지를 드러냈다.

현재로서는 참여할 의사가 없으나 진행상황에 따라 참여할 수 있다는 응답도 20%에 달했으며,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견은 2.1%에 불과했다.

투쟁 방법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63.1%가 전면적 단체행동을 선택해 강경투쟁의 필요성에 동의했다.

구체적으로는 전면적 단체행동을 포함하되 응급실 및 중환자실 등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분야는 제외하는 방법이 33.1%로 가장 많았고, 지역별 순차적 시행 또는 시한을 정해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법(15.1%)과 전 회원의 무기한 휴업(15.0%)이 뒤를 이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