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비엘약품, '뉴라조신' 요양병원 저가공급
  • 기사공유하기
한국비엘약품, '뉴라조신' 요양병원 저가공급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8.05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기준가 357원보다 대폭 낮은 195원에 공급

요양병원 전문 의약품 저가공업업체인 한국비엘약품(대표 노충환)이 다산제약이 새로 출시한 치매약 '뉴라조신(테라조신염산염수화물)' 정을 보험기준가보다 대폭 낮은 단가로 요양병원에 공급한다.

한국비엘약품은 4일 다산제약의 비뇨생식기관 및 항문용 제제인 '뉴라조신'을 요양병원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한국비엘약품은 '뉴라조신'의 건강보험 기준가가 357원이지만 요양병원에 이보다 크게 낮은 195원에 공급한다.

노충환 대표는 "한국비엘약품은 요양병원들이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에 봉착해 있어 저가로 약을 공급해 비용 절감에 일조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