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653명…4차 유행 우려
  • 기사공유하기
코로나19 국내발생 653명…4차 유행 우려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1.04.0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가 600명을 넘어서 4차 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청장)는 7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653명, 해외유입 사례는 15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서울이 196명, 경기가 173명으로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대전이 61명, 인천 44명, 부산 38명, 울산 26명, 경남 25명, 대구와 강원 각각 16명, 충북 15명, 충남 11명, 전북 10명, 경북 9명, 전남 7명, 제주 3명, 광주 2명, 세종 1명 등이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