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료기관 마크스 최우선 공급하라"
  • 기사공유하기
의협 "의료기관 마크스 최우선 공급하라"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3.04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성명서 통해 "정부 약속 이행하라" 촉구

대한의사협회는 의료기관에 마스크를 최우선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 즉각 마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는 3일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있어 의료기관에서 마스크는 필수물자”라면서 “최근까지도 의료기관에서는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방역과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6일 식약처는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발동해 마스크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하겠다고 발표했다.

의사협회도 식약처가 공적판매처로 지정한 상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3일 경북대구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영덕 삼성인력개발원을 점검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3일 경북대구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영덕 삼성인력개발원을 점검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최근 정부가 공적판매처에 공급해야 할 마스크 물량을 조달청으로 수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의협에 마스크를 공급하려던 업체가 입고보류를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의협은 “의료진이 코로나19에 노출될 경우 병원에 방문하는 면역력이 떨어진 수많은 환자들을 보호할 수 없다”면서 “의료기관 마스크 공급은 방역에 있어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환기시켰다.

특히 의협은 “의료 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에게 무상이 아닌 유상으로 조차 마스크를 제대로 공급하지도 못하는 현실”이라면서 “정부가 방역의 기본 개념이나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이미 약속한 것처럼 의료기관에 마스크를 최우선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