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1150원 지급
  • 기사공유하기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1150원 지급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0.03.25 08: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코로나19 방역 위해 한시적 인정
요양병원협회 방역수가 지원 요청 수용

보건복지부가 요양병원의 코로나19 방역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입원환자 당 매일 1150원의 감염예방관리료를 지급하고, 격리실 입원료 산정 대상을 변경 적용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4일부터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를 지급하고, 요양병원 격리실 입원료 산정 대상 변경 등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는 감염관리 책임 의사와 책임 간호사를 지정하고, 감염예방 및 관리 활동을 해야 한다.

감염 예방 및 관리 활동은 병원감염 대책 및 감염병환자 관리, 병원감염 발생 감시, 병원감염관리 및 대책 마련, 환자 및 직원의 감염관리교육 및 감염과 관련된 직원의 건강관리, 의료기구 세척·소독 및 멸균과정의 감염관리, 간병인을 포함한 종사자에 대한 증상 여부 확인 및 기록, 종사자 마스크 착용 관리 등을 의미한다.

다만 감염관리 책임 의사와 간호사는 '전담'이 아닌 '겸직'이 가능해 고유한 업무와 병행 가능하다.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수가는 입원환자 1일당 1150원이다.

요양병원은 감염예방·관리료를 최초 청구하기 이전에 심평원에 감염관리 책임의사, 책임 간호사를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 격리실 입원료 산정 방법도 변경된다.

요양병원은 △코로나19 유증상자에 해당하는 37.5℃ 이상의 발열 △호흡기증상 등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자 등에 대해 보건소 신고 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 날부터 검사결과가 나오는 날까지 격리실 입원료를 산정할 수 있다. 

다인실 격리실 입원료는 화장실과 세면실을 갖춘 6인실 이하에서 코호트 격리를 한 경우 산정할 수 있다. 

요양병원 격리실이 부족해 다인용 격리실 또는 일반입원실을 1인용 격리실로 운영할 때에도 화장실과 세면실을 갖추면 예외적으로 1인용 격리실 입원료가 인정된다.
 
보건복지부는 별도의 안내가 있을 때까지 한시적으로 감염예방관리료와 격리실 입원료 산정 변경을 시행한다.

한편 대한요양병원협회(회장 손덕현)는 요양병원의 코로나19 방역을 위해서는 별도의 수가 지원이 시급하다고 보건복지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산정방법은 의료&복지뉴스 첫화면 우측 'Download'에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의료&복지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열었습니다.
유튜브(https://www.youtube.com)에서 '의료&복지뉴스'를 검색해 클릭하시면 됩니다. ‘구독’ 과 추천 버튼 많이 눌러 주세요!!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란 2020-03-28 14:17:32
세면실과 화장실이라 함은 샤워실이 아니어도 되는건지요?

요양병원2 2020-03-25 15:08:42
혹시 환자 안전 관리료 처럼 지급 병원의 병상 기준이 있나요? 어디서는 200베드 이상부터라 그러고, 어디서는 기준 없다 그러고... 공문에서는 확인 안되는데 혹시 정확한 내용을 알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