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은 복불복으로 통삭감하나!"
  • 기사공유하기
"심평원은 복불복으로 통삭감하나!"
  • 안창욱
  • 승인 2018.09.03 06:55
  • 댓글 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환자들, 심평원 전주지원에 격렬히 항의
"어떤 근거로 항암치료중인 환자 강제퇴원 유도하나"

심평원이 통삭감해 (요양병원에서) 쫒겨나서 죽으나, 힘들어서 죽으나 마찬가지다.” “심평원은 복불복으로 입원진료비를 통삭감하느냐.”

암환자 10여명이 최근 심평원 전주지원을 항의 방문해 쏟아낸 말이다.  

이들은 요양병원에 입원해 항암 치료 등을 받아왔는데 심평원이 입원필요성이 없다고 판단, 진료비 전액을 삭감하자 어쩔 수 없이 퇴원한 뒤 요양병원에 재입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하기 위해 심평원 전주지원을 방문했다. 의료&복지뉴스는 이들과 동행 취재했다.

김모 씨는 전주지원 관계자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많은 암환자들이 병원밖으로 내몰리는 상황인데, 심평원이 어떤 근거로 말기암환자, 항암치료중인 환자 진료비를 통삭감해 강제퇴원을 유도하는지 묻기 위해 방문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심평원 전주지원 관계자는 우리 맘대로 진료비를 조정하는 게 아니라 혈액종양내과 교수 등이 논의해 진료비 인정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암환자에 대한 3가지 심사기준을 언급했다.

그는 첫번째, 암치료가 종료되면 암환자로 볼 수 없다(삭감 대상). 두 번째, 항암치료중인 환자는 3일간 입원하면 충분하지만 1주일까지 인정한다. 세 번째, 전이되거나 암치료를 포기한 환자는 전액 인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요양병원에 입원해 20여가지 비급여치료를 받고 있는데 이런 건 건강보험에서 인정하는 표준치료방법이 아니고, 오히려 환자들에게 좋지 않을 수 있다면서 “(이런 비급여치료가) 실손보험과 관련한 게 많더라고 덧붙였다.

암환자들이 심평원 전주지원 관계자들과 면담하는 모습
암환자들이 심평원 전주지원 관계자들과 면담하는 모습

이에 대해 암환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난소암 환자인 권모 씨는 나는 암이 복부, 임파선으로 전이됐는데 심평원이 퇴원시키라고 통삭감한 사례다.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고 따졌다.

김모 씨는 요양병원들이 환자들에게 좋지 않은 비급여치료를 한다고 했는데 그러면 식약처가 그런 위험한 치료를 허가했다는 거냐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아플 때 이용하기 위해 실손보험에 가입한 것인데 우리가 왜 비난을 받고, 무시 당해야 하느냐고 반박했다.

박모 씨는 암환자들은 통증, 피로 등 여러 가지 부작용과 후유증이 있고 이런 동반 증상까지 치료해야 하는데 대학병원에서 다음 검사나 항암할 때까지 절대 다른 치료를 해선 안되는 거냐"며 심평원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심평원 측은 아니다. 그 질환(통증, 피로 등)으로는 입원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모 환자는 그럼 암환자가 스트레스 받으면 정신건강의학과에 가고, 통증이 있으면 통증의학과에 가고, 소화불량이 오면 내과에 가야 하느냐면서 왜 심평원이 말도 안되는 논리로 삭감하느냐. 암환자들은 치료받을 권리가 있고, 그래서 보험료를 낸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만약 우리처럼 부부가 다 암에 걸리면 어디로 가야 하느냐당장 생활을 할 수 없고, 열심히 치료받아 사회에 복귀하고 자식도 키워야 하는데 통삭감하면 당신들이 먹여살려줄거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암환자는 통삭감 환자를 복불복으로 정하고, 재수 없으면 강제퇴원 당하는 거냐고 탄식을 쏟아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무장병원죽어라 2018-09-14 09:20:03
한의사 개설한 요양병원에서 실비보험 확인후 온열치료니 뭐니 하면서 월간 7-8백 비급여로 먹고 사는 병원은 정말 없어져야 합니다. 그게 사회정의입니다. 그냥 집으로 돌아가세요

알지 2018-09-08 23:24:25
통원하라고 암환자는 치료비가 비급여인데 통원으로 그 많은 치료비 어떻게 감당하라는 건지. 아플때 쓰려고 세금처럼 의료비 냈더니 못 쓰게 하는 개 세상이내ㅣ.

구경화 2018-09-04 06:14:35
암환자를 나이롱환자로 착각하시나요???
겉은 멀쩡해 보일지 몰라도 몸속은 망가져서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워 힘들게 살고있습니다.

서주연 2018-09-03 22:05:24
참으로 기가 찰 일이네

이경자 2018-09-03 22:03:34
심 평 원! 당 신들도 암 걸려봐야 알겠죠?
사람 목숨 갖고 장난치지 마시고 즉각 중단하고 사과 하세요.암 환자들의 억울한 죽음은 당신들 책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