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사회적·장기' 입원 고강도 억제한다
  • 기사공유하기
요양병원 '사회적·장기' 입원 고강도 억제한다
  • 안창욱 기자
  • 승인 2024.02.05 07: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제2차 국민건강보험 종합계획 발표
급성기병원 퇴원 후 회복기병원 입원 체계 도입
보건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이 건강보험 종합계획을 발표하는 모습
보건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이 건강보험 종합계획을 발표하는 모습

정부는 요양병원의 사회적 입원 및 장기입원을 방지하기 위해 환자분류기준을 강화하고, 통합판정체계를 도입하며, 의료 필요도가 낮은 환자가 장기입원하면 본인부담을 더 늘릴 방침이다. 

또 정부는 급성기병원에서 퇴원한 후 바로 요양병원에 입원하거나 가정으로 복귀하지 않고, 일정 기간 '회복기 의료기관'에 입원하는 체계를 검토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4일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제2차 국민건강보험 종합계획(2024~2028년)'을 발표하고, 중장기 건강보험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종전 건강보험 정책은 보장률 제고에 편중돼 수도권과 대형병원 쏠림에 따른 지역의료 공백, 보상수준 불균형으로 인한 필수의료 기피, 본인부담 감소로 인한 불필요한 의료이용 증가 등 구조적 문제가 더 악화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런 인식에 기초해 건강보험 체계를 근본적으로 전환해 변화하는 여건 속에 현재 세대와 미래 세대가 모두 건강보험 혜택을 공평하게 누리면서도 지속 가능하게 건강보험 제도를 운영하기 위한 방안을 건강보험 종합계획에 반영했다. 

건강보험 종합계획에는 만성기 및 유지기 의료를 지역 내 의료-요양 통합적 지원체계로 구축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해 요양병원의 사회적 입원, 장기입원을 방지하고,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요양 통합적 지원체계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요양병원의 사회적 입원 방지를 위해 2024년 이후 환자분류기준을 강화하고, 통합판정체계를 도입해 의료최고도, 의료고도 등 의료 필요도가 높은 환자 중심으로 이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통합판정체계는 의료, 요양, 거주 등 필요도를 평가해 최적의 서비스를 판정, 제공하는 제도다. 정부는 통합판정 절차를 거치지 않으면 본인부담률을 상향 조정해 통합판정을 유도할 예정이다. 정부는 아직 통합판정체계(안)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인데 향후 논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정부는 요양병원 장기입원 방지를 위해 선택입원군 등 의료 필요도가 낮은 환자가 장기입원하면 본인부담을 상향 조정하고, 요양병원 적정성평가에서 재택복귀율 등을 반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미 발표한 것처럼 요양병원의 의료고도 이상 의료 필요도가 높은 환자군의 간병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올해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급성기병원 퇴원 후 사회 복귀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회복기 의료기관 체계'도 도입한다.  

현재는 급성기병원 퇴원 후 요양병원에 입원하거나 사회로 복귀하는 체계지만 중간단계로 '회복기 의료기관 체계'를 도입해 일정기간 의료, 재활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회복기 의료기관의 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부터 회복기(아급성기) 의료기관의 특성을 반영한 보상 및 평가체계 도입을 검토한다. 

회복기 의료기관은 환자 특성에 따른 충분한 회복기 치료 기간을 보장하기 위해 입원일로부터 30~180일까지 입원료 체감제 적용을 제외하고, 일상생활 회복훈련, 의사와 간호사, 사회복지사의 상태 평가, 퇴원계획 수립 등을 통해 퇴원 후 재택복귀 또는 만성기 및 유지기 진료 연계를 지원한다. 

정부는 회복기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180일 초과 입원율, 재택복귀율, 합병증 발생률 및 재입원율 등을 평가지표에 반영하고, 성과 달성에 따른 보상체계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의료&복지뉴스 '회원가입'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군이다 2024-02-15 11:24:34
거의 대부분은 모실 수 있는 형편이 되지 못해, 그나마 일반병원보다 싸고 장기로 모실 수 있다는 장점으로 본인들의 재화를 넣어서 모시고 계신건데... 결국 우리는 파고는 타고 넘어가고 시류에 맞춰 움직이겠지만 별도의 비용(장기요양보험료)이 국민들로 부터 나오는 요양원으로 인원을 넘기고 싶은 정부의 속내는 이해가 갑니다. 허나, 요양병원에서 요양원으로 가나, 회복기 의료기관(부담이 좀 더 커질것)에서 요양원으로 가나 보호자들의 부담은 여전합니다.

최군이다 2024-02-15 11:23:52
아급성기 회복기의료기관 제도는 조삼모사라고 보여지는 행정이라 생각됩니다...회복기 의료기관 만들어도 결국 재택의료(요양원,집)로 넘어가는 비율은 그다지 많지 않을겁니다. 정부입장에서는 회복기 의료기관은 수가를 더 줘야 할 것이며, 보호자들의 입장에서는 재화도 더 투입되어 부담이 가중 될텐데 오로지 정부 재정을 줄이는 방법이라 여기는 단기적으로 생각한 졸속 탁상행정같습니다.... 요양병원으로 가면 만성환자군이 형성된다(요양병원이 오히려 재정지출이 적다고 결과가 나오지 싶습니다)고 보는 시각에서 출발하기에 이런 생각들이 구체화 되는 것 같습니다.... 보호자분들이 요양병원 입원비가 싸서 계속 모신다고 생각하는 듯한데 절대 아니라고 봅니다.